Server sync... Block time in database: 1615391772, server time: 1664401338, offset: 49009566

동상에 새김(金人銘)


1.gif

공자가 주나라를 구경할 때의 일이다. 공자는 주나라 태조 후직(后稷)의 사당에 들어갔다. 그런데 그 사당에 오르는 오른쪽 계단 앞에 금으로 만든 사람의 동상이 하나가 있었는데 그 동상의 입은 세 군데나 꿰매어져 있었으며 그 동상의 등에는 다음과 같은 글귀가 새겨져 있었다.
 
이 사람은 옛날에 말에 신중했던 사람이다.
 
경계하십시오. 말을 많이 하지 마십시오. 말이 많으면 실패도 많아집니다. 일을 너무 많이 맡지 마십시오. 일이 많아지면 근심도 많아집니다. 편안하고 즐거울때는 반드시 자신을 살피십시오. 그러면 행하고 나서 후회하는 일이 없습니다. 무엇이 근심인지를 말하시 마십시오. 말을 내뱉으면 그 화근이 장차 미치게됩니다. 무엇이 해로운지 말하지 마십시오. 말을 내뱉으면 그 화근이 장차 미치게됩니다. 듣는 자가 없다고 함부로 말하지 마십시오. 귀신이 엿보고 천시신명이 곁에서 감시하고 있습니다. 작은 불을 끄지 못하면 크게 번지는 불을 막을 수 없습니다. 졸졸 흐르는 물을 막지 못하면 결국 그 물이 강과 하천이 되버립니다. 그러나 아주 가느다란 실도 끊어지지 않는다면 때로는 그물을 만들수 있습니다. 아주 어린 나무도 베지않고 놓아두면 장차 도끼자루로 쓸 수 있습니다. 이와같이 진실로 삼가한다면 복의 근원이 될것입니다. 말을 막 한다고 무슨 문제가 될까 의심하겠지만 그것이 화를 부르는 문이됩니다. 힘만 믿고 날뛰는 사람은 죽음을 면치못할 것입니다. 남에게 이기기를 좋아하는 자는 반드시 자기를 대적할 사람을 만나게 됩니다. 도둑은 자신의 주인을 미워하고 사람들은 윗 사람을 원망합니다. 군자는 세상에서 항상 높은 자리에 있을 수 없음을 알기에 낮은 곳에 처신하고 사람들보다 항상 앞설수 없음을 알기에 뒤에서려고 합니다. 강과 바다는 비록 낮은 곳에 있지만 스스로 낮기 때문에 모든 개울보다 더 길고 넓게 이어집니다. 하늘의 도가 편애함이 없지만 항상 선한 사람과 함께합니다. 삼가하시고 삼가하십시오.
 
戒之哉 無多言 無多事 多言多敗 多事多害 安樂必戒 無行所悔 勿謂何傷 其禍將長 勿謂何害 其禍將大 勿謂不聞 神將伺人 㷔㷔不滅 炎炎若何 涓涓不壅 終爲江河 綿綿不絶 或成網羅 毫末不札 將尋斧柯 誠能愼之 福之根也 口是何傷 禍之門也 强梁者 不得其死 好勝者 必遇其敵 盜憎主人 民怨其上 君子知天下之不可上也 故下之 知衆人之不可先也 故後之 江海雖左 長於百川 以其卑也 天道無親 常與善人 戒之哉 戒之哉

여기에 사족을 붙여서 무엇할까? 부귀를 성취할 수도 있고 성취하지 못할 수도 있다. 다만 이와 같이만 할 수 있다면 적어도 세상만사가 두렵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 한줄에 대한 믿음이 우선이다.

하늘의 도가 편애함이 없지만 항상 선한 사람과 함께 합니다. 삼가하시고 삼가하십시오.
天道無親 常與善人 戒之哉 戒之哉

상여선인(常與善人)에서 여(與)가 가진 두 가지 뜻 1) 주다, 2) 함께한다

금인명.jpg


고경중마방


영조 임금이 사도세자에게 쓴 서문 | 문인 임희지의 서문 | 반명1(盤銘) | 석사단명(席四端銘) | 거울에 새김(鑑銘) | 반명2 (盤銘) | 영명(楹銘) | 지팡이에 새김(杖銘) | 동상에 새김(金人銘)


Comments 3